대한의사협회, “보건복지부에 긴급 회동 제안”
상태바
대한의사협회, “보건복지부에 긴급 회동 제안”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08.1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 매우 엄중, 가능성 열어놓고 일단 만나자”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확산 징후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위기 관련한 대응책과 함께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및 첩약 급여화, 원격의료 추진 등 이른바 의료정책 ‘4대악에 대하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은 대화를 제안한 것.

의협은 18일 오전, 보건복지부로 발송한 공문에서 대한의사협회장과 보건복지부 장관이 함께 참여하는 의-정 긴급 간담회를 제안했다.

21일로 예정된 전공의 제3차 단체행동과 26일부터 3일간 예정된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앞두고 책임과 권한이 있는 회장과 장관이 직접 만나 해결을 모색하자는 것.

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정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전제를 하지 말고 가능성을 열어 놓은채로 만나보자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대화에 나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한편, “대화를 통한 합리적인 해결은 누구보다 의료계가 바라는 것이라면서도 예정된 단체행동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의협은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사 전 직역이 함께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 특별위원회구성을 준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