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약 급여 시범 사업 원점서 논의...급여 대상 여부 결정 촉구
상태바
첩약 급여 시범 사업 원점서 논의...급여 대상 여부 결정 촉구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09.1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첩약 과학화 촉구 범 의약계 비대위 기자회견

 

첩약 과학화 촉구 범 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첩약 급여 시범 사업을 원점에서부터 의료계와 협의해 요양급여 대상 여부를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건강보험 정책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인 의협, 병협, 대약 등의 의견이 수렴되지 못하는 현재의 건정심 체계의 구조 개선이 확실하게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첩약 급여 시범 사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첩약의 원재료 관리에서부터 조제 후 과정까지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급여 대상 기준인 의학적 타당성, 의료적 중대성, 치료 효과성, 비용 효과성을 증명하지 못한 한방 첩약 급여 시범 사업은 건보 체계를 무너 뜨리는 일이며 첩약에만 과도한 특혜를 적용하는 불공평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한편 첩약 과학화 촉구 범 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는 717일 대한민국 의학한림원,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의학회, 한국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한약사회, 대한약학회가 참여해 만든 조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