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차 심화되는 모자보건, 방치 말고 조화의 관점에서 지원 필요
상태바
격차 심화되는 모자보건, 방치 말고 조화의 관점에서 지원 필요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09.1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한 모자보건 현황, 격차 점차 벌어지고 있어
강동경희대병원 김채영 교수팀, 남북 모자 건강 보건통계 발표

 

남북한이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차이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북한의 모자보건의 상황을 판단, 남북한 아동건강, 보건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남북한 모자보건 상태를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의대 소아청소년과 김채영, 정성훈, 최용성 교수와 차의대 배종우 교수는 남북한 모성 소아 보건통계 비교(Comparison of Maternal and Child Health Statistic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출산율(total fertility rate, crude fertility rate)1970년까지 북한보다 우리나라가 높았으나 1970년대 이후 남북한 모두 급격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어, 만약 통일이 된다고 하더라도 저출산 문제가 해결되기보다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

1세 미만의 영아사망률(infant mortality rate)5세미만 유아사망률(under aged 5 mortality rate)1990년대까지는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이후 우리나라는 지속해서 낮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오히려 북한은 1990~2000년까지 영아사망률과 5세 미만 유아사망률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이는 정부 및 민간기관, 국제 사회의 지원을 통해 북한의 보건 관리 측면의 취약성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

북한 아동의 건강과 건강 관리는 남북한 조화의 관점에서 소아청소년과학의 중요한 의제이다.

양 국가간의 상당한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차이를 고려하면 북한의 모성보건의 현주소에 대해 고찰하고 우리나라와 비교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정성훈 교수는 연구를 통해 남북한의 모자보건 현황에 유의한 차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모자보건 지표의 일부 개선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여전히 건강 자원과 관련 인프라의 심각한 결여로 보건 정책의 개혁이 필요한 상태이다. 그러므로 정부는 북한 주민의 변화하는 요구에 맞추어 적절한 지원을 하는 주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