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외 근로자 건강과 안전 위해 국내 의료진 첫 파견
상태바
코로나19 해외 근로자 건강과 안전 위해 국내 의료진 첫 파견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0.2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감염관리실 이동건 교수팀 20일 이라크행 출국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코로나19 팬더믹 상황 속에서 현대건설() 해외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국내 처음으로 의료팀을 현지에 파견한다.

서울성모병원과 현대건설(), 퍼즐에이아이는 지난 7월 해외 국가에 체류 중인 현대건설 및 협력사 직원들을 돕기 위해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운영해 왔다. 그 결과 100여명의 해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원격상담을 시행하여 심리적 안정을 도왔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예방교육 진행, 확진 시 대처방안 마련 등 큰 성과를 얻었다.

하지만, 코로나 확산세에 있는 이라크 현장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나라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의료진의 파견 및 상담 그리고 안전교육이 절실했다.

현대건설과 서울성모병원은 협의 끝에 감염내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포함된 의료진 파견을 결정했다.

이번에 파견되는 의료진은 현장 내 방역/의료 시스템 점검, 현장 클리닉 의료진 교육 및 진료/상담을 통한 현장 인력에 대한 적극적 보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감염관리실장 이동건 교수는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근로자들의 건강을 면밀히 체크하고 심리적 안정을 도모할 것이며,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현지 의료진과 잘 협조하여 의료 시스템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식 병원장은 서울성모병원은 그동안 축적된 원격의료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하여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해외 교민들과 해외 근로자들을 위해 원격 상담을 순조롭게 진행해 왔다.”, 온라인 협력을 오프라인으로 확대함으로서 "생명존중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한민국 의료의 위상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