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성 세균 신속검사키트 개발 국책과제 수행
상태바
병원성 세균 신속검사키트 개발 국책과제 수행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0.2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마커 수집 구강·전신 건강 파악
경희대치과병원 이연희 교수팀

경희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 구강내과 이연희 교수팀이 범부처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4개 관계부처)구강 내 감염성 병원체 검사기기 개발국책과제를 수행한다.

과제명은 타액 기반 현장형 전처리 모듈 및 구강 내 병원성 세균 신속검사키트 개발로 수행 기간은 202412월까지 약 54개월(46개월), 연구비는 45억 규모다. 해당 과제는 경희대학교산학협력단이 주관하며 경희대치과병원을 비롯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덴오믹스가 참여한다.

경희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이연희 교수(참여기관 책임연구자)혈액, 소변 등 다른 체액과 달리 채취가 쉽고 응고되지 않으며, 고통 없이 반복적으로 수집 가능하다는 점에서 타액은 진단검체로서 활용도가 매우 높다“700여종 이상의 미생물이 존재하는 구강 내 타액을 분석하고 유의미한 바이오마커 수집을 통해 현장에서 간편하게 구강·전신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는 도구로서 신속검사키트가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연희 교수팀은 타액 수집 프로토콜 확립, 구강 내 세균총 생태 모니터링 및 구강 내 질환과의 상관관계 분석, 치주염 및 전신질환 관련 구강 내 병원성 세균 후보군의 상관성 평가, 신속검사키트의 임상적 성능 평가 등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