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환자 안전 사고 예방 환자 안전 문해력 개발
상태바
건국대병원, 환자 안전 사고 예방 환자 안전 문해력 개발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0.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참여형 안전 가이드로 환자 안전 증진

 

건국대병원이 환자의 안전 증진을 목적으로 환자 안전 문해력(patient safety literacy)’을 개발해 최근 SCI(E)급 저널인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했다.

환자 안전 문해력은 환자에게 제공하는 안전 관련 정보를 환자가 보다 정확하게 이해하고, 실질적인 실천을 통해 직접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가이드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4가지를 강조했다. 첫 번 째는가져오기. ‘환자가 병원에서 진료를 볼 때 건강과 관련된 중요한 자신의 정보를 가져오세요. 두 번째는 말하기나의 건강 상태를 의료진에게 말하기, 직원의 행동 중에 우려 사항이 있다면 이를 말하기. 셋째는 질문하기. ‘내 건강 상태, 질환이나 진료 과정 과정에 대해 궁금하거나 모르는 것, 진료 후 주의사항에 대해 질문하기. 마지막으로 확인하기의료기관에서 제공 받은 것이 자신의 것인지 확인하기.

연구팀은 217명의 환자와 그 환자의 보호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1025일부터 1115일까지 환자 안전 문해력을 적용한 자료와, 적용 전 자료를 평가했다.

평가 항목은 귀하는 환자 안전 교육 자료의 문구(단어, 문장, 의미)를 이해하기 쉬웠습니까(이해 정도)’, ‘환자 안전 교육 자료가 귀하의 안전한 병원 생활에 도움이 되었습니까(도움 정도)’, ‘귀하는 환자 안전 교육 자료를 보고 스스로 실천할 수 있습니까(실천정도)’로 이뤄졌다.

그 결과, ‘환자 안전 문해력이 적용된 자료가 이전 자료보다 환자와 보호자에게 이해와 도움, 실천 정도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낙상예방과 정확한 환자 확인, 투약 오류, 안전한 수술/시술/검사에 적용해 환자 안전 함께 하기라는 사용 설명서도 개발했다.

설명서에는 환자가 외래를 방문해 입원, 퇴원, 전원(다른 병원으로 이동)에 이르기까지 주체인 환자를 빼고 치료 계획과 수립, 치료가 이뤄지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나를 빼고 나를 말하지 마세요라는 슬로건도 포함했다.

이번 연구의 총 책임자인 건국대병원 적정진료팀 김윤숙 파트장은 의료기관에서 환자의 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지만, 사고는 눈에 띄게 줄지도 않고, 같은 사건이 재발하기도 한다이는 환자 안전의 중심인 환자의 참여가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윤숙 파트장은 환자 참여를 높이기 위해 의료기관에서 환자 안전 문해력을 높일 수 있는 환자 중심의 환자 안전 교육 자료 개발이 중요하다이번 연구를 통해 환자 안전을 위한 4가지 약속인 가져오기, 말하기, 질문하기, 확인하기도 환자와 보호자가 이해하기 쉽게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지원 연구 과제인 환자 및 보호자 대상 교육자료 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