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개발된 레보아이 수술로봇 활용
상태바
국내 최초 개발된 레보아이 수술로봇 활용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0.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국제술기교육센터 국내 로봇 복강경 수술 시연 연수회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이 가톨릭국제술기교육센터의 최첨단 시설과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연수회를 실시하며 외과의 양성과 술기 교육에 힘쓰고 있다.

23일 가톨릭국제술기교육센터에서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의 복강경 수술로봇 활용 시연 연수회가 진행됐다.

이번 연수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복강경 수술로봇 레보아이(Revo-i)’를 활용해 외과 수술 중 난이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자궁절제술위장절제술을 시연했다.

서울성모병원 교수진들 및 외부 중대형 병원 의사들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이근호 교수가 광범위 자궁절제술, 서울성모병원 외과장 송교영 교수가 위장절제술을 집도했으며, 참석자들은 이번 술기 시연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연수회에서 술기 시연을 보인 이근호 교수는 국내 최다 부인암 단일공 수술을 시행한 부인암 치료 전문의이며, 송교영 교수는 복강경 위암절제 수술과 로봇 위암 수술로 명성이 높은 명의이다.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이근호 교수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전 세계 로봇수술 시장의 절반을 산부인과가 차지하고 있는 실정에서,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로봇장비로 부인암 영역의 첫 신선사체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져서 매우 기쁘다.”앞으로 많은 수술자들이 우리나라 로봇수술 장비를 이용하여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시연 후기를 전했다.

서울성모병원 외과 송교영 교수는 "국제술기교육센터는 여러 기업들과의 MOU를 통해 국내 의료기기 개발에도 힘쓰고자 한다." 기업 입장에서는 의료기기 R&D에 도움이 될 것이고, 술기를 처음 시작하는 의료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기회가 되고 실제 임상에도 좋은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며 국제술기교육센터가 카데바 이용 연수회를 진행하는 이유를 밝혔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20105, 각 과의 최소침습수술 전문의들로 구성된 로봇수술센터를 오픈해 운영 중이다.

현재 전립선암, 방광암, 신장암,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부인암, 자궁근종, 폐암 등의 질환에 로봇 시스템을 적용해 최근 5,000례의 로봇수술을 달성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