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CT기기로 환자 촬영한다
상태바
움직이는 CT기기로 환자 촬영한다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1.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상황 속 중증환자 이동 최소화...의료진 의사결정 지원
서울대병원, 이동형 CT‘옴니톰(OmniTom)’국내 최초 도입

 

서울대병원은 옴니톰(OmniTom)’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옴니톰은 삼성메디슨에서 수입 판매하는 이동형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이다. 지난 2017년 미국에서 열린 북미영상의학회에서 공개된 바 있다.

국내에선 최초로 서울대병원 신경외과에 1대가 도입됐다. 지난 달부터 수술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옴니톰은 환자의 이동을 최소화한다. 통상적으로 CT촬영 시 환자를 옮겨야한다.

반면, 옴니톰은 환자가 있는 곳까지 직접 이동할 수 있다. 움직임이 조심스러운 중증 환자, 갓 수술을 마친 환자의 안전한 촬영이 가능하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낮은 누설방사선량을 검증 받아 수술실뿐만 아니라 응급실, 신생아중환자실, 뇌졸중진단구급차 등 위급한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또한, 뇌수술 중 검사결과를 즉각 확인할 수 있어 의료진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돕는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관계자는 수술 부위를 빠르게 확인하고 환자의 이동도 최소화할 수 있어 검사 속도나 치료 질 측면에서 우수하다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