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아닌 중증질환도 ‘말기 예후’미리 알려야
상태바
암 아닌 중증질환도 ‘말기 예후’미리 알려야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0.12.09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전국 의사 928명과 일반인 1,005명 설문조사

 

의사와 일반인 대부분은 중한 질환으로 인해 말기 상태가 되었을 때에도 암과 마찬가지로 환자에게 그 상황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오시내·윤영호 교수팀은 전국의 의사 928명과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결과를 논문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본인이 환자라고 가정해 말기 예후를 알고 싶다고 응답한 비율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의사의 경우 장기부전(심부전, 만성폐쇄성폐질환, 만성콩팥병, 간경변 등) 99.0%, 치료불가능한 유전성 또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루게릭병) 같은 신경계 질환 98.5%,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AIDS) 98.4%, 뇌경색 또는 파킨슨병 96.0%, 치매 89.6%였다.

일반인은 장기부전 92.0%, 유전성/신경계 질환 92.5%, AIDS 91.5%, 뇌경색/파킨슨병 92.1%, 치매 86.9%라고 답했다.

일반인들은 의사들과 비교해 말기 예후 공개를 원하는 비율이 낮았다. 특히 본인이 환자일 때보다 가족이 환자라면 알려야 한다는 비율은 더 감소해 약 10% 차이를 보였다.

환자에게 말기 예후를 알릴 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는 의사와 일반인 설문 전체에서 환자가 본인의 상태를 알 권리31.6%로 가장 비율이 높았다.

여기에서도 일반인들은 환자의 불안, 우울 등 심리적 부담(35.8%)’, ‘환자의 희망 상실(21.2%)’ 때문에 말기 예후를 알리고 싶지 않다고 응답했다.

국내에서는 2017년부터 암 외에도 AIDS, 만성폐쇄성폐질환, 간경변에 대한 호스피스 완화의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르면 2018년 이 질환들로 7,638명이 사망했고 그 중 29명만이 호스피스 완화의료 서비스를 이용했다. 이용률이 0.38%에 그쳐 22.9%인 암과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연구에서도 비암성 질환으로 인한 말기환자 호스피스 완화의료 제공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지적하는 것은 환자에게 예후와 기대여명을 알리지 않는 것이다.

오시내 교수는 말기 예후를 미리 알려 환자가 직접 연명의료 계획과 호스피스 완화의료 이용 등 향후 치료 관련 결정에 참여하도록 도울 수 있다, 앞으로 환자와 적절한 의논을 위한 최선의 방법과 시기를 찾기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E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 학술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7일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