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국내 첫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 성공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국내 첫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 성공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2.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이 어려운 중증 삼첨판 폐쇄부전 환자 시술
하부 직장암 괄약근 보존술을 받은 환자와, 복회음 절제술을 받은 환자의 삶의 질 비교
하부 직장암 괄약근 보존술을 받은 환자와, 복회음 절제술을 받은 환자의 삶의 질 비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장기육 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중증 삼첨판 폐쇄부전증을 앓고 있는 최모씨(52, ) 환자에게 수술 않고 경피적으로 대정맥 판막 치환술을 성공했다.

최씨는 30대부터 제1형 당뇨병으로 투병생활을 이어오다 7년 전, 당뇨로 인한 만성 신부전이 발생하여 혈액투석을 받아왔고, 이때 협심증까지 겹쳐서 타 대학병원에서 관상동맥 스텐트 삽입술을 받았다.

이 당시 시행한 심초음파 검사에서 중등도의 삼첨판 폐쇄부전(심장의 우심방과 우심실 사이의 삼첨판이 제대로 닫히지 않는 상태)이 발견됐다.

이후 점차 진행되어 2019년부터는 삼첨판 폐쇄부전으로 인한 혈류가 상대정맥과 하대정맥으로까지 역류되어 간과 위장관에 혈액이 정체되는 충혈이 심해져 간경화와 위장병증까지 진행되는 상태여서 수술을 권고 받았지만, 근육이 거의 없는 체중 37kg의 마른 체격과 긴 당뇨병과 혈액투석으로 나이에 비하여 전신 쇠약정도가 심해 심장수술의 위험도가 너무 높은 상태여서 수술으루 주저하였다. 하지만 약물로만 치료하기엔 증상이 심하여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을 진행하게 되었다.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CAVI : transcatheter caval valve implantation)은 중증의 삼첨판 역류증 환자 중, 수술 위험도가 높아 수술 치료가 불가능한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CT 검사를 토대로 하대정맥과 우심방, 그리고 간정맥들의 해부학적 구조를 평가하고, 적합한 판막을 선택하여 대퇴정맥에 가이드 와이어를 통과시켜 판막 이동경로를 확보한 후 설치된 유도철선을 따라서 30mm 경피적 자가확장 판막을 정확히 위치시킨다. 이후 서서히 판막을 펼친 뒤 조영술과 심장초음파를 통하여 시술 결과를 확인한다.

최모씨 환자의 시술결과는 성공적으로써 삼첨판 폐쇄부전에 의해 하대정맥으로 역류되는 혈류 흐름이 설치된 판막에 의하여 성공적으로 차단되었고, 환자는 22일 안전하게 퇴원하였다. 그간 하대정맥 역류로 과도하게 유입된 혈류로 인하여 지속되어 온 증상과 징후들이 점차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은 기존 타비시술을 500례 이상 진행하였고, 그 중심에 장기육 교수팀이 있다. 장 교수는 타비 시술뿐만 아니라, 고난도 시술인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을 동시에 판막 치환하는 시술도 성공했다.

이번 CAVI를 성공함으로써 고령의 나이 또는 수술이 어려운 판막질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의 희망을 선보이고 있다.

장 교수는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의 연이은 성공과 더불어 이번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도 국내 처음으로 진행하게 되어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 “고령화에 따라 심장 수술이 어려운 심장질환 환자들이 안전한 시술로 새로운 삶을 다시 영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