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 구축
상태바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 구축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3.1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안산병원 8일부터 운영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원장 김운영)38일부터 전자문진 키오스크(KIOSK)와 스피드 게이트가 연계된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미 작년 연말부터 환자진료카드, 외국인등록증 등 10여종의 신분증 스캔인식과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자동체열 측정, 그리고 코로나19 문진시스템이 연계된 키오스크를 도입한 바 있는 고대안산병원은 이번에 추가로 현장수요에 기반한 다자간 공동연구개발로 전자문진 키오스크가 발행하는 출입증의 QR코드와 직원 신분증으로 내원객과 교직원이 지하철식 스피드게이트로 출입하는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하여 내원객은 본관, 별관 이동, 재입장시 QR코드가 인쇄된 출입증만으로 해당일자에 출입이 가능해졌으며 출입객을 관리하는 병원측에서는 향후 환자도착확인기 등을 통하여 병원내부에서 퇴장시까지의 동선이 데이터베이스화가 가능해졌다. 이날 개통된 로비 정면부 스피드게이트를 통해 통제인력 절감과 내원객, 교직원의 편의와 확진자 발생시 동선 추적관찰에 효율이 증진될 수 있게 됐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측은 이러한 스마트 통제시스템을 통한 인력절감과 내원객 편의증진을 위해 현재는 폐쇄되어 있는 지하철과 인접한 본관 남문측 출입구와 별관 주차장측 출입구까지 코로나19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러한 내원객 및 교직원의 동선과 건물환경에 맞춰 최적화된 스마트 출입통제 시스템은 출입자의 유증상 여부와 선별은 물론 추후 동선파악 및 교직원과의 분리운영을 통해 출입에 효율을 제고해줄 것으로 기대되며 유동인구가 많은 병원의 보안, 방역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