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병원 소아청소년과 아동 전문치료 강화 나서
상태바
원자력병원 소아청소년과 아동 전문치료 강화 나서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3.15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어지연 아동 대상 언어치료실 개소

 

원자력병원(병원장 홍영준) 소아청소년과는 15일 신경발달클리닉 내에 언어치료실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언어치료실은 말이 늦는 발달성 언어장애, 발음이 부정확한 조음장애, 말을 더듬는 유창성장애, 지적장애 및 자폐성향으로 인한 언어발달장애 등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조기에 치료하여 정상적인 언어발달을 돕기 위해 개설됐다.

아동의 언어지연은 인지발달 뿐 아니라 어린이집 등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하는 요즘 아이들의 사회성 발달 및 자존감 형성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되어 조기 발견 및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언어치료실에서는 언어발달 지연의 원인을 찾기 위해 언어상태를 다각도로 분석하고, 언어평가를 통해 언어발달 수준을 확인해 언어치료 목표를 세워 아동의 관심사와 특성별 맞춤 언어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연령에 맞는 다양한 놀이를 언어치료에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아이들이 즐겁게 치료에 참여할 수 있고, 부모가 언어치료실에 입실해 참관할 수 있으며, 매 회기 상담을 통해 부모의 적극적인 치료 참여 유도로 집에서도 치료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한다.

병원 2층 소아청소년과 내에 위치한 신경발달클리닉 언어치료실은 영유아검진에 쓰이는한국형 영유아 발달 검사의 개발 및 개정연구를 수행한 전문의가 진료에 참여하고, 10년 이상 풍부한 임상경험을 가진 1급 언어재활 전문가가 치료를 맡는다.

소아청소년과 김건하 과장은원자력병원 소아청소년과는 성장클리닉, 성조숙증클리닉 운영을 비롯해 지난해 신경발달클리닉을 개소한 바 있으며, 이번 언어치료실 개소로 언어지연이 의심되는 아동들이 지역 내에서 손쉽게 언어치료실을 이용하고 치료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