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인 보호 촉구
상태바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인 보호 촉구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3.3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과 일부 지자체 지침 해석 상이...의료기관 흔란 겪어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30일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인의 보호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한 정부의 일련의 행정 속에는 백신 접종의 주체인 의료인에 대한 배려나 의료인의 안전과 처우에 대한 고민을 찾아볼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

코로나19 접종 위탁의료기관에 대한 지침 등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현장의 목소리는 전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특회 질병관리청이 내놓은 지침이 지자체로 하달되는 과정에서 각 지역별로 상이한 해석과 적용으로 인해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혼란을 유발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그 예로 백신 보관 냉장고에 부착하는 온도계에 대한 지침조차 주무 부처인 질병관리청의 해석과 지자체의 해석이 달리 적용되는 등 수많은 의료기관이 엄청난 혼란을 겪었다고 했다.

병원급 의료기관과 달리 현실적으로 24시간 모니터링이 불가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추후 불가피하게 백신 보관 장비 고장 등의 문제 발생 시 의료기관 책임소재에 전혀 안전성 보장이 없어 이에 대한 개선을 수차례 정부에 요구했지만 의-정간의 협의는 전혀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각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백신 접종 인력 모집의 경우에도 의료인력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일부 지자체에서는 시·도의사회나 의협에 의사 모집을 요청하는데, 현실적으로 의료기관 운영 중단에 따라 발생하는 경영상의 손실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부적절한 처우를 기본으로한 협조 요청으로 인해 원활한 인력 수급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본격적으로 대규모의 전국민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하루 수십만명의 국민이 접종을 받게 되면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경우도 현재보다 훨씬 많아질 것이며 이 중 일부만이 응급의료기관 등을 방문하더라도 기존 응급의료체계로는 감당이 어려운 상황까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므로 사전에 반드시 체계적인 이상반응 대응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예방접종 시행사업과 관련하여 위탁의료기관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고,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예방접종 사업에 채용될 접종인력에 대한 적절한 처우에 정부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한 11월 집단면역 체계 형성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정부의 백신수급 총괄 관리, 의료계의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 및 사후 관리, 국민의 순응도 3가지 요소가 반드시 박자를 맞춰야 한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