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AI-빅데이터 연구센터’ 개소
상태바
서울백병원 ‘AI-빅데이터 연구센터’ 개소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4.23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검체 의료데이터 표준화 '임상 연구·맞춤형 치료기술' 접목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구호석)이 차세대 의료사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AI-빅데이터 센터를 개설했다.

23일 병원 본관 8층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날 개소식에는 구호석 원장과 하정구 부원장, 박민구 기획실장, 정규성 교육수련부장 등이 참석했다.

센터장은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이영 교수가 맡았다. 이영 센터장은 심평원과 기상청 빅데이터 융합사업 및 데이터 마이닝에 관한 한국 연구재단 사업의 연구 책임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당뇨발 절단과 관련된 빅데이터 사업 연구 책임자를 수행한 경험이 있다.

앞으로 ‘AI-빅데이터 연구센터에서는 우선 병원에서 보유한 방대한 의료정보 표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자 진료기록과 MRI, CT 등 의료 영상데이터, 환자 검체 데이터 등을 표준화한다.

이후 임상 연구와 의료 인공지능, 맞춤형 치료기술 등에 접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활용 편의성 제공을 위한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영 센터장은 서울백병원은 이를 계기로 개인별 맞춤형 의료, 질환 예방, 맞춤형 건강관리 모델을 개발하는 등 효율적인 질병 예방과 치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호석 원장은 바이오 헬스 분야의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전담조직을 마련하게 됐다앞으로 5개 백병원과 IT 기업, 제약사, 의료기기업체, 연구소 등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의료 혁신 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