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 차이 있어”
상태바
“건선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 차이 있어”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5.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최용범 교수

건국대병원 피부과 최용범 교수가 건선의 치료방법에 따라 심혈관계 합병증(MACE,major adverse cardiovascular events)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논문을 통해 밝혔다.

연구팀은 국립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 20061월부터 201512월까지 건선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911,14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는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population-based cohort study), 건선의 전신 치료법에 따른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을 해당 치료를 받지 않은 경증 건선 환자군과 비교분석한 자료다.

건선의 치료법을 생물학적 제제(biologics), 광선치료(phototherapy), 메토트렉세이트 단독 복용(methotrexate), 사이클로스포린 단독 복용(cyclosporine)과 메토트렉세이트, 사이클로스포린, 아시트레틴의 경구 전신 치료제 혼합 복용(mixed conventional systemic agents)군으로 나눠, 각각 집단 간의 심혈관계 합병증 발생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생물학적 제제 치료 군이 다른 치료군과 다르게 심혈관계 합병증의 발생율이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반면에 다른 치료군에서는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최용범 교수는 건선은 전신 면역반응을 통하여 심혈관계의 염증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죽상경화증으로 연결되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같은 주요 심혈관계 질환의 유병율을 증가시킨다결과적으로 건선 환자들이 일반인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 이환율 및 발생률이 높은 것과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죽상경화증은 동맥혈관 내 콜레스테롤을 함유한 세포가 혈관벽에 축적되고 침착하면서 혈관벽이 좁아져 나타나는 혈류 장애 질환이다.

이어 최용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건선의 치료법을 결정할 때 비만, 당뇨, 고혈압 등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환자군에 대해 보다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지난 4월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