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간호사 화합 위해 마련 … 6천 여 간호사 참여
상태바
세계 간호사 화합 위해 마련 … 6천 여 간호사 참여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5.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ursing Now 3년 캠페인 성과 보고 대회 개최

‘Nursing Now(이제는 간호다)’ 캠페인 성과보고 서태평양지역 기념행사가 24일 열렸다.

이날 행사는 국제간호협의회(ICN)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3년간 펼친 널싱나우 캠페인을 마치면서 세계 간호사의 화합을 위해 마련했다.

24일 오후 130(영국 시각 새벽 5시반)에 시작된 서태평양 지역 캠페인 보고행사는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널싱나우 이사)의 사회로 전 세계에서 6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시간대를 고려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WHO 6개 지역별 릴레이 형식으로 이날 오후 8시까지 진행됐다.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엘리자베스 아이로 WHO CNO 간호정책관, 카사이 다케시 WHO 서태평양지구 사무총장, 나이젤 크리습 널싱나우 대표의장, 하워드 캔튼 ICN 사무총장 등 전 세계 간호계의 정상들이 참석해 축하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들은 의료보건체계에서의 간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간호사의 지위와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공동노력만이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널싱나우 캠페인을 주도한 영국 케임 브리지 공작부인(케이트 미들턴)코로나19로 간호사의 중요한 역할이 강조됐고 전 세계인들의 엄청난 희생에 비춰볼 때 더 빛났다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한국의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유행으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언제나 환자의 곁을 묵묵히 지켜준 간호사 여러분들 덕분에 이 위기를 조금씩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전 세계 간호사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서태평양지역 한국, 호주, 일본, 뉴질랜드, 필리핀 등 5개국 발표에서 신성례 ICN 3부회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해 46년 만에 간호정책과를 설치하고, 간호수가 인상, 교육전담간호사제 도입, 노벨평화상에 간호사를 추천하는 등 널싱나우 캠페인을 통해 이룬 그간의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바바라 스틸웰 널싱나우 사무국장은 간호 없이는 보건의료가 존재할 수 없으며 함께 힘을 모아 간호사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