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농도 높은 날 코피 환자 증가
상태바
미세먼지 농도 높은 날 코피 환자 증가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6.0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김경수․민현진 교수팀, 국제환경보건저널 논문 발표
월별 평균 미세먼지 농도와 월별 일평균 코피 환자수 그래프

 

미세먼지가 호흡기 및 심혈관질환 등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험인자로 알려진 가운데, 최근 국내 연구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코피가 터져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가 증가하며, 특히 소아와 성인 모두에서 코피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이비인후과 김경수민현진 교수팀은 최근 미세먼지와 코피 발생 상관관계(Particulate Matter 10(PM10) Is Associated with Epistaxis in Children and Adults)’ 관련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김경수민현진 교수팀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중앙대병원에 코피 발생으로 내원한 1557명의 소아와 성인 환자들을 대상으로 온도, 습도 등의 기후인자 및 미세먼지 농도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기상청에서 발표한 5년간의 기후 및 미세먼지 농도 데이터와 같은 기간 병원에 코피 발생으로 내원한 환자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날짜별 평균 미세먼지 농도와 평균 코피 발생 환자수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연중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던 1(51.38μg/m³), 2(55.34μg/m³), 3(58.66μg/m³)에 코피 발생으로 병원에 내원한 일평균 환자수는 각각 1.21, 1.12, 1.18명이었던 반면에 같은 기간 미세먼지 농도가 낮았던 7(27.78μg/m³), 8(25.14μg/m³), 9(26.95μg/m³)의 경우 일평균 환자수가 0.52, 0.63, 0.90명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코피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온도, 습도 등의 기후인자를 고려한 통계학적 분석을 통해서도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을 때 코피로 내원하는 환자의 숫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으며, 성인과 소아 모두 미세먼지 농도가 코피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인자인 것을 확인됐다.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민현진 교수는 지금까지 다양한 기후인자들과 코피의 발생이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논문들이 기존에 보고된바 있었지만, 미세먼지의 농도를 고려한 코피와의 인과관계를 밝힌 연구가 매우 드물었던 가운데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코피 발생 위험이 높다는 것을 새롭게 규명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현진 교수는 이러한 연구 결과는 미세먼지가 코점막에 작용해 조직학적 변화를 유발하고, 염증 관련 물질을 증가시키는 등의 기전을 통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세먼지가 나쁜 날에는 야외활동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코를 세게 푸는 등의 물리적 충격을 주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경수민현진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SCI급 국제학술지인 국제환경연구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