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수면 부족 IQ점수와 관련 있어
상태바
아동 수면 부족 IQ점수와 관련 있어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7.0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센터장 홍윤철) 연구팀은 6세 아동의 수면시간이 증가할수록 IQ 점수가 더 높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6세 아동의 수면시간이 증가될수록 아이큐 점수가 증가되는 경향을 보여주어 수면시간이 아이의 지능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이 연구팀은 2008년부터 환경부 지정 환경보건센터를 운영하면서 환경노출과 어린이 신체 및 신경인지발달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 경기, 인천 지역 임신부 726명을 모집하여 2세 간격으로 코호트를 운영해오고 있다.

이 아동들을 대상으로 만 6538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수면시간 정보와 아이의 아이큐 점수와의 연관성 분석을 수행했다.

그 결과 아동의 수면시간이 길수록 언어적 아이큐(Verbal IQ)점수가 증가했다.

특히, 성별을 나눠 남아, 여아의 연관성을 층화분석한 결과, 남아에서 이러한 경향성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에 의하면, 남아의 경우 8시간 이하로 수면을 취한 경우보다, 10시간 이상 수면을 취한 경우 IQ점수가 10점이나 증가되어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여아의 경우 이러한 경향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이경신 사무국장, 한양대학교병원 정신과 김인향 교수 공동 1저자)수면재단(National Sleep Foundation)에서는 학동전기에는 10-13시간, 학동기에는 9-11시간을 권고수면시간으로 지정하고 있지만, 한국의 경우 7-8세 아동의 86.1%9시간 미만으로 수면을 취하고 있어, 수면의 양이 부족한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홍윤철 센터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아동에게 수면시간은 신체발달에도 영향이 있지만, 인지발달 및 면역체계 발달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국외 연구에서도 아동의 수면시간 및 수면의 질과 인지기능발달과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결과가 다수 보고되고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는 특히 성별에 따른 연관성의 차이를 보이므로, 이와 관련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