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트라이팅 교육 프로그램 시작
상태바
그랜트라이팅 교육 프로그램 시작
  • 하장수 기자  jangsuha09@naver.com
  • 승인 2021.07.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 기관 고려대학교의료원 등 선정

국내 최초로 보건의료 R&D 그랜트 라이팅(제안서) 교육 프로그램이 열린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보건의료 R&D 제안서 교육 프로그램 설계 및 운영추진 프로젝트를 주관하고, 추진 기관으로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과 한국 기부문화연구소(소장 비케이 안)를 공동 선정했다.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이번 제안서 교육 프로그램은 국내외 보건의료 연구 분야에 상당한 사회적 가치와 임팩트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해 미국국립보건원(NIH),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웰컴 트러스트 등이 지원한 보건의료 R&D 지원금 규모는 48조원에 이른다.

최근 국내에서도 정부 및 민간에서 보건의료 R&D 투자가 급증하고 있으나 연구자들의 제안서 작성능력의 수준 차이로 인해 연구기회와 연구비용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불균형은 연구자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저해하고 R&D 생태계의 건전성을 악화시켜 연구 효과성에 악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 꼽힌다.

NIH의 경우, 연구자간 연구비용 형평성 제고를 위해 제안서 작성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연구자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순만 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 보건의료 분야 연구자를 대상으로 연구제안서에 대한 전문적인 교육 프로 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연구자 간 연구기회 및 연구비의 편중 문제를 해소하고 국내 연구자의 국제 연구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이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연구자 중심의 교육 과정을 설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PI를 맡게된 비케이 안 소장(현재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특임교수로 겸직 재직 중)미국립보건원의 연구 교육 및 경력 개발 프로그램(NIH Research Training and Career Development Program) 및 기타 해외 펀딩기관을 퓨처마킹 (Future Marking)하여 한국형 보건의료 R&D 연구제안서 작성의 체계적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한다.”이러한 프로그램이 상시 개설되어 신진연구자를 비롯한 국내 연구자들이 그랜트맨십 (Grantsmanship)에 대한 역량강화를 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랜트맨십은 특수 사업자금 기획 및 개발 능력을 일컫는 용어로, 조사기획, 의사소통, 마케팅, 기술혁신, 정치 및 행정활동 등을 포함한다.

고려대의료원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이번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연구자들이 국내를 포함한 해외 보건의료 R&D 지원기관에 도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제공동연구를 활성화시키기 바란다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보건의료 연구분야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나아가 한국 그랜트맨십(Grantsmanship) 발전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프로그램은 신진연구자를 비롯하여, 보건의료 R&D 관련 연구자, 충북 소재 기관 근무 연구자 대상으로 20219월부터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NIH를 포함한 보건의료 R&D 분야 전문 강사진에 의한 온라인 기본 교육 후, 실제 제안서 작성은 워크숍과 멘토링으로 교육을 질을 높일 예정이다.

교육이수 자격을 갖춘 참여자를 대상으로 전문 자격증 연계 프로그램 과정을 통해 전문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고대 의료원과 한국기부문화연구소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하여 향후 새로운 자격증 운영 제안 및 고대 의료원 내 한국 그랜트맨십교육센터 설립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편, 고대 의료원은 국내 보건의료 연구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남기고 있으며 글로벌 의료기관으로 주목받고 있고, 한국 기부문화연구소는 지난 20년간 국내외 그랜트라이팅 부트캠프를 운영한 경험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